탑배너 열기

YU News Room

이상춘 (재)상록수나눔재단 이사장, 영남대에 또 1억 5천만 원 기탁 N

No.10365516
  • 작성자 홍보팀
  • 등록일 : 2024.04.19 11:20
  • 조회수 : 1962

“돈은 쌓아놓기 위해 버는 것 아냐…인재 양성에 돈 쓰여야”

2008년부터 청소년 등 3,000여 명 장학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펼쳐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 ㈜에스씨엘 대표로서 지역 경제 발전 이끌어

[2024-4-19]

<이상춘 (재)상록수나눔재단 이사장이 영남대학교에 발전기금 1억 5천만 원을 기탁했다.>

(왼쪽에서 네 번째부터 최외출 총장, 이상춘 이사장)


 이상춘 (재)상록수나눔재단 이사장이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에 또 발전기금 1억 5천만 원을 쾌척했다.


 18일 오전 11시 이상춘 이사장은 최외출 총장을 만나 대학 발전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1억 5천만 원을 기탁했다. 지난해 4월 학교를 방문하여 5천만 원을 기탁하고 영남대를 응원하기 위해 1년 만에 캠퍼스를 다시 찾았다.


 (재)상록수나눔재단은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 (주)에스씨엘 이상춘 대표이사가 환경이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08년에 설립하여 지금까지 3,000여 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 등 다양한 교육 기회를 지원해 오고 있다. ‘돈은 쌓아놓기 위해 버는 것이 아니다. 생명을 구하고 나라를 이끌 훌륭한 지도자를 교육하고 양성하는 데 쓰여야 한다’는 이 이사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어린이, 청소년, 장애인, 소외계층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봉사와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상춘 이사장은 “어린 시절 가난으로 힘들게 공부하며 어른이 되면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학생들과 이웃을 돕겠다는 다짐을 했었다. 그때의 다짐대로 재단을 통해 학생들과 소외계층을 지원하면서 15살 때 가졌던 꿈을 실천하고 있다”라면서 “영남대는 지구촌 공동 발전을 이끌 큰 인재를 양성하는 대학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이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다시 학교를 찾았다. 앞으로도 영남대의 발전을 응원하고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영남대 최외출 총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학교를 찾아 응원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외환위기, 금융위기 등 숱한 난관을 이겨내고 오늘날 훌륭한 기업을 일군 업적뿐만 아니라 나눔과 봉사를 몸소 실천해 오고 계신 이상춘 이사장님은 미래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좋은 롤모델이다”라면서 “이 이사장님께서 나눔과 베풂에 대해 가진 철학과 깊은 뜻이 학교 구성원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 한국을 품격 있는 선진국으로 발전시키고 인류 사회에 공헌하는 글로컬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상춘 이사장은 지난해 5천만 원에 이어 이번 1억 5천만 원 기탁으로 영남대학교 고액기부자 클럽인 ‘천마아너스’ 회원이 되었다. ‘천마아너스’는 1억 원 이상 발전기금을 기탁한 개인 및 기관 중 대학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사회적 인지도와 영향력이 큰 기부자를 선정해 자격을 부여하는 영남대학교의 기부자 예우 프로그램이다. 영남대는 향후 일정을 정해 이 이사장의 ‘천마아너스’ 인증패 수여식을 개최할 예정이다.